검색

대전현충원, 전두환 현판 떼고 안중근 글씨체로 교체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0-05-08

▲ 대전현충원, 전두환 현판 떼고 안중근 글씨체로 교체 (C)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국가보훈처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쓴 대전현충원 현판과 헌시비를 안중근 글씨체로 교체하겠다고
8일 밝혔다.

현판은 이달 중, 헌시비는 재료 준비 등의 시간을 고려해 늦어도 7월까지는 교체한다는 계획이다.

대전현충원 현판과 헌시비는 지난 1985년 대전현충원 준공을 기념해 당시 재임 중이던 전두환 전 대통령 글씨를 받아 제작됐다. 종이에 쓴 글씨를 확대해 탁본한 방식으로 제작된 이 현판은 지난 35년간 사용됐다.

보훈처 관계자는 "최근 현판 교체 논란이 있어 역사, 문화재, 보훈, 법률 등 각계 전문가 의견과 자문을 구해 시설물 교체 여부를 검토해왔다""국립묘지가 갖는 상징성을 고려해 논란이 있는 시설물을 교체해 대전현충원과 국가유공자의 영예를 높이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새롭게 만들어지는 현판과 헌시비 서체는 지난해 안중근 의사 의거 11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안중근체로 교체하기로 했다. 안중근체는 안중근 의사가 자필로 쓴 장부가 한글 원본 자소를 발췌해 개발됐으며, 지난해 10월 안중근 의사 의거 기념식에서 공개됐다.

보훈처는 "안중근 의사는 대표적인 독립운동가이자 당시 독립군 참모중장으로 오늘날 군인정신의 귀감이 되는 위인"이라며 "광복 후 고국에 뼈를 묻어달라는 유언을 남겼지만 현재까지 유해발굴 작업이 진행 중으로, 안 의사의 글씨체를 현충원 현판에 담아 안중근 정신을 기리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제人.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