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인철 충남도의원, 독립운동교육 활성화 조례 추진

-오 의원 대표발의 ‘충남교육청 독립운동사 교육활성화 조례안’ 입법예고-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05-08

 

▲ 오인철 의원     ©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가 ‘올바른 역사관을 갖춘 민주 시민육성’을 위한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

 

도의회는 오인철 의원(천안6·더불어민주당)이 대표 발의한 ‘충청남도교육청 독립운동사 교육 활성화 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조례안은 도내 학생들이 일제강점기 시대의 역사를 올바르게 인식하기 위해 교원의 전문성을 향상하고 지역의 역사 현장을 체험하는 등 독립 운동사 교육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원 근거를 마련한 것이 핵심이다.

 

독립운동사 교육 활성화를 위한 예산 확보와 교원 연수 지원, 현장학습 등을 3년마다 계획하고 학교의 실정에 맞는 다양한 교육 활동이 이뤄지기 위한 유관기관과 협력 등의 사항을 명시했다.

 

오 의원은 “일제 강점기는 우리 역사에서 가장 험난한 시련을 겪으며 지낸 시기로 역사 교육에서 중요하게 다뤄야 한다”며 “하지만 독립운동사 전개과정이 복잡하고 암기식 위주의 교육으로 학생들의 학습에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본 조례안 제정을 통해 이러한 문제점을 보완하고 학생들이 우리가 걸어온 지난 시간을 거울삼아 앞으로 가야할 방향을 올바르게 제시할 수 있는 민주시민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례안은 오는 11일부터 시작되는 도의회 제320회 임시회에서 심의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제人. All rights reserved.